• 최종편집 2024-04-01(월)
 

AF2I1619 (1).JPG

 

 

앙상블은 탄탄한 기본기는 물론이고 ‘듣는 자세’까지 배워야 하기에 때로는 솔로보다 더 어렵고, 더욱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. 전공생이 아닌 아마추어 연주자에게는 더욱 고난도의 도전이다. 그런데 지난 12월, 출연자의 상당수가 아마추어 연주자임에도 어설픔을 느낄 수 없었던 수준급의 색소폰 앙상블 공연이 열렸다. 4개의 참가팀의 하모니로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그날의 기억을 전한다.

 


글 l 박은주 기자

 

 

알레연주단, Triple-S, 스폰플러스 앙상블, 경안앙상블이 함께하는 2023 색소폰 앙상블 페스티벌이 지난 12월 10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의 영산아트홀에서 열렸다. 이날 공연의 지휘 및 음악감독은 이재영 교수가 맡았으며 플루티스트인 박영란 연주자가 해설과 진행을 맡았다.



▶기사 전문은 월간색소폰 1월호에서 볼 수 있습니다.

태그

전체댓글 0

  • 93115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2023 색소폰 앙상블 페스티벌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